"대구에서 KS 열리도록"… '돌아온 끝판대장' 오승환, 홈 팬들 앞에서 큰 포부
"대구에서 KS 열리도록"… '돌아온 끝판대장' 오승환, 홈 팬들 앞에서 큰 포부
  • 신학현 기자
  • 승인 2019.08.11 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에 삼성 라이온즈로 복귀한 투수 오승환이 1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연호동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말 종료 후 경기장에 나와 삼성 유니폼을 입고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8.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돌아온 끝판대장' 오승환(37)이 삼성 라이온즈 팬들 앞에서 큰 포부를 드러냈다.

오승환은 10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12차전이 열린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찾았다. 지난 6일 삼성과 연봉 6억원에 계약한 뒤 홈 팬들에게 첫 인사를 전하기 위해서다.

경기에 앞서 공식 인터뷰도 진행됐다. 오승환은 해외 원정도박에 따른 7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은 것에 대해 사과했고, 팔꿈치 수술 재활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내년 4월 다시 마운드에 서겠다는 목표도 드러냈다.

이어 5회말이 종료된 뒤 그라운드에서 '유니폼 전달식'이 열렸다. 해외리그 진출 전 자신의 등장곡인 '라젠카 세이브 어스'가 울려퍼진 가운데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오승환은 두 손을 공손히 모은 뒤 관중석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했다.

임대기 삼성 구단 대표이사가 오승환의 이름 석자가 새겨진 유니폼을 들고 나와 오승환에게 전달했다. 오승환은 정장 재킷을 벗고 유니폼, 그리고 모자를 착용한 뒤 환한 미소를 보였다.

 

 

 

 

6년 만에 삼성 라이온즈로 복귀한 투수 오승환(왼쪽)이 1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연호동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말 종료 후 경기장에 나와 임대기 삼성 라이온즈 대표이사로부터 유니폼을 받아 착용하고 있다. 2019.8.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유니폼과 모자 차림으로 변신한 오승환은 마이크를 잡고 "안녕하세요.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입니다"라고 3루 관중석을 향해 인사했다. 삼성 팬들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오승환은 이어 "더운 날씨에도 많은 함성 보내주시고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정말 열심히 해 내년에는 이곳에서 한국시리즈가 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관중석에서는 더 큰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한편 이날 오승환은 일명 '라팍'으로 불리는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처음 찾았다. 라이온즈파크는 2016년 개장했고, 오승환은 2013년을 끝으로 해외에 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