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유세윤, 윤종신 후임 MC 자리 욕심 "내가 앉겠다"
'라스' 유세윤, 윤종신 후임 MC 자리 욕심 "내가 앉겠다"
  • 신학현 기자
  • 승인 2019.09.1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유세윤이 윤종신 후임 MC 자리를 노리며 숨겨진 욕망을 드러낸다.

11일 오후 방송될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와 관련 이날 오전 '라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유세윤은 MC 자리를 노려 웃음을 줬다. 윤종신의 후임자를 미리 생각해 뒀다는 그는 "제가 임시로 몇 번 앉아보죠, 뭐!"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또한 그는 윤종신의 식은땀을 목격했다고 폭로해 윤종신을 당황하게 했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유세윤은 폭로를 이어갔다. 윤종신의 말이 예전보다 50배나 늘었다는 것. 심지어 윤종신과 대화를 하면 뜻밖의 매직 아이를 경험할 수 있다고 덧붙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유브이'(UV)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유세윤은 윤종신에게 컬래버레이션도 제안했다. 콘셉트를 '알코올 래퍼'라고 밝혀 관심을 끈 가운데 그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모두의 기대감을 높였다. 향후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박재정은 '윤종신 찬양론'을 펼쳐 재미를 더했다. 그는 "윤종신 선생님은 위대하신 분"이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박재정은 녹음 중 윤종신에게 크게 혼이 났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윤종신의 촌철살인에 눈물까지 흘렸다고. 이에 윤종신이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 '윤따의 밤' 특집은 11일,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오후 이날 10시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