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윤중천, 윤석열도 별장에서 접대 진술"...파장 클듯
한겨레 "윤중천, 윤석열도 별장에서 접대 진술"...파장 클듯
  • 신학현 기자
  • 승인 2019.10.11 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고 윤씨가 진술했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했다고 시사주간지 ‘한겨레21’이 10일 보도했다.

 

‘한겨레21’은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진상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강원도 원주 소재 윤씨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고 한겨레21은 전했다.

이에 사실 확인 여부를 떠나 이시점에 큰 파장이 일것으로 보이며, 검찰의 공식대응에 귀추 주목된다

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