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수 하사 강제 전역날...'변희수法' 생겼다
변희수 하사 강제 전역날...'변희수法' 생겼다
  • 신학현 기자
  • 승인 2020.01.2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복무 중 여성으로 성 전환 수술을 한 뒤 전역한, 변희수 하사 사례를 계기로 국방부는 23일 '군인사법 시행규칙'을 일부 개정했다. 기존 시행규칙 제53조(전역 등의 기준)에 4항을 신설했다고 알려졌다

 

여기엔 '의무복무기간을 마치지 못한 사람(장교·준사관·부사관)이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 심의를 거쳐 남은 의무복무기간 동안 현역으로 복무하게 할 수 있다'는 내용과 4항 2호에 '심신장애의 사유가 되는 질환 또는 장애가 해당 병과에서의 직무수행에 직접적인 제약을 주지 않는 경우'란 내용을 담았다.

심신장애 판정을 받더라도 변 전 하사처럼 전차 조종수로서 실력이 뛰어난 경우 군 내부 절차를 거쳐 계속 현역으로 복무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이에 따라 남성 군 간부가 성 전환 수술을 받아 여성이 되더라도 복무를 지속할 수 있는 문이 조금이나마 열렸다. 


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