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현주 "황교안, '민경욱 꼭' 김형오에 간청…黃과 친박의 마지막 발악"
민현주 "황교안, '민경욱 꼭' 김형오에 간청…黃과 친박의 마지막 발악"
  • 신학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과 25일 사이 탈락-재공천-재탈락이라는 롤러코스터를 탔던 민현주 전 의원(오른쪽)은 26일 "황교안 대표가 민경욱 의원을 공관위에 부탁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번 논란은 "총선후 자신들의 체제를 고수하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친박의 마지막 발악으로 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 뉴스1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단수공천-경선패배-재공천-재탈락'이라는 악몽을 꾼 민현주 전 의원은 26일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이거 하나만 들어달라'며 민 의원을 간곡히 부탁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황 대표가 측근을 살리기위해 무리수를 뒀다고 맹비난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민경욱 후보와 경선으로 바뀌었던 과정에서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 하나만 (민경욱 의원 공천) 들어달라고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민 전 의원은 "이석연 위원장이 (통합당 최고위가) 네 곳에 공천을 취소한 사건에 대해서 반발했지만 공관위와 당 지도부가 정면충돌하는 양상은 피하는 게 좋겠다며 많이 양보를 했고 그 과정에서 황교안 대표나 사무총장과 조율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에서 공관위 최종 결정을 통과시키지 못한 것은 황교안 대표 개인 의지도 있겠지만 강성 친박으로 구성돼 있는 당 지도부를 황교안 대표가 이겨내지 못한 한계 때문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도 끝까지 자신을 제치고 민 의원을 밀 생각까지는 없었지만 친박 종용으로 끌려갔다는 말이다.

진행자가 "대다수 언론 분석은 친박이 몰락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어떻게 받아들이는지"를 묻자 민 전 의원은 "초반 공천과정에선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가 굉장히 잘 진행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만 놓고 보면 친박몰락이 맞다고 했다.

하지만 "진행되면서 친박 교체율이 점점 높아지고 황교안 대표는 종로에서 선거구에서 지지율이 많이 떨어지고, 대선후보 지지율도 한자리수까지 떨어질 정도의 결과가 나오자 위기의식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며 "이대로 진행된다면 황교안 대표나 친박 지도부, 친박 의원들의 향후 행보에서 굉장히 불리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공천 과정 중반 이후부터 지금과 같은 분위기로 변화됐다"라며 친박이 공천에 영향력을 행세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은 "최고위가 권한도 없이 네 곳을 전격 취소한다거나 후보 교체를 한다거나 후보등록 첫날 ARS 집전화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이런 무리한 방법을 택한 것은 선거 이후 친박과 황교안 대표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마지막 발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험한 말까지 동원해 지도부를 공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