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한남3구역, 집합금지 명령에도 총회 강행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한남3구역, 집합금지 명령에도 총회 강행
  • 신학현 기자
  • 승인 2020.06.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7조원 규모의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가 오늘 결정된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남3구역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에 조합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 News1 박지혜 기자

단군 이래 최대 재개발 사업이라고 불리는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 총회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

강남구청이 사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조합 측은 이날 총회를 강행했다.

조합원들은 예정된 총회 시각인 오후 2시보다 1시간여 이른 오후 1시께부터 코엑스 1층 전시관에 입장했다.

조합 측은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총회장 입구에서 드나드는 모든 조합원의 체온을 확인하고, 손 소독제와 비닐장갑 등을 비치했다.

입장을 위해 대기하는 장소에도 바닥에 노란색 테이프를 붙여 조합원 간 1m가량의 안전거리를 확보했다.

총 사업비 7조원 규모의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가 오늘 결정된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남3구역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장에 강남구청 관계자들이 진행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 News1 박지혜 기자

다만 총회 현장에는 채증을 위해 파견된 강남구청 재난안전과 직원들이 라임색 민방위복을 입은 채 돌아다녔다.

구청 관계자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총회를 강행했기 때문에 이를 고발 조치하기 위해 채증을 나왔다"며 "고발 이후 법적 판단은 법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집합금지 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고발조치를 하면 300만원 이하 벌금을 낼 수 있다. 만약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도 있다.

총회장 앞에는 조합원이지만 이번 총회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소속 조합원들의 모습도 보였다. 이들은 총회 시작 후에도 입장하지 않고, 총회장 밖에서 삼삼오오 모여 결과를 기다렸다.

총 사업비 7조원 규모의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가 오늘 결정된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남3구역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에 조합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News1 박지혜 기자

총회는 오후 2시 20분께 시작했다. 하지만 총회 참석을 위한 조합원들의 줄은 여전히 길게 늘어섰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은 전체 3842명 중 2400여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총회는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GS건설 등 이번 시공사 수주전에 뛰어든 건설사들의 발표 후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의 투표 순으로 진행된다.

첫 투표에서 과반의 표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2개사가 최종 투표를 한 번 더 하게 된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공사 예정 가격만 1조8880억원에 달하고 총사업비는 7조원대로 예상돼 '단군 이래 최대'로 불린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규모 197개동 5816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