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상임위 '싹쓸이' 후 추경 속도전…교육위, 2718억 증액 의결
與 상임위 '싹쓸이' 후 추경 속도전…교육위, 2718억 증액 의결
  • 신학현 기자
  • 승인 2020.06.29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9회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 참석해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6.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단독 원구성을 위한 국회 본회의 개의한 뒤 곧장 16개 상임위원회를 가동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오는 3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통과시키겠다는 목표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참여하지 않은 채 밤 11시까지 심사를 진행했다.

본회의 직후 열린 상임위는 Δ법제사법위원회 Δ기획재정위원회 Δ국방위원회 Δ보건복지위원회 Δ외교통일위원회 Δ환경노동위원회 Δ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Δ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Δ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Δ문화체육관광위원회 Δ여성가족위원회 Δ행정안전위원회 Δ정무위원회 Δ국회운영위원회 Δ교육위원회 등이다.

정 총리는 이날 시정연설에서 "국민이 당면한 어려움을 하루 빨리 덜어드리고 경제 회복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원안대로 심의·의결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정부가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한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을 원안대로 처리해달라고 한 것이다.

이날 오후 본회의 산회 직후부터 열리기 시작한 상임위에서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은 대부분 원안대로 의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대학 등록금 반환 요구에 따라 간접적 형태로 대학 재정을 지원하는 증액요구를 반영해 2718억원을 증액한 수정안을 의결했다.

교육위는 올해 본예산에 들어가 있다가 감액된 767억원을 되돌리고, 별도유형 사업으로 1951억원을 신규 증액해 총 2718억원을 증액하는 수정안을 의결했다.

환경노동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추경 예산안을 심의한 결과 6030억6000만원 규모의 환경부 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 또 119억7600만원가량 감액 편성된 기상청 예산안을 가결했다.

정무위원회는 이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투입될 추경안 등을 살피고 원안대로 의결했다.

실물경제에 유동성 공급을 위한 산업은행 출자 1조6521억원, 중소기업은행 출자 4845억원, 중소·중견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신용보증기금 출연 2조4597억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