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렸나?…한신서래 전용 45㎡ 11.3억원 실거래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렸나?…한신서래 전용 45㎡ 11.3억원 실거래
  • 신학현 기자
  • 승인 2020.08.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아파트. 2020.7.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서초 반포 아파트를 11억3000만원에 매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 실장이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아파트의 전용 45.72㎡(6층) 매물이 지난달 24일 11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청와대가 지난 10일 "노 실장이 7월24일 아파트를 매각했다"고 밝힌 것을 고려하면 노 실장의 아파트가 팔린 것으로 보인다.

11억3000만원은 해당 면적의 역대 최고가와 같은 가격이다. 전용 42.72㎡ 매물은 지난달 6월 11억3000만원의 실거래 최고가를 기록한 바 있다.

노 실장의 아파트라면 그는 이번 매각으로 8억5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본 셈이다. 그는 지난 2006년 5월 이 아파트를 부부 공동명의로 2억8000만원에 구매했다.

2주택자인 노 실장은 지난 2일 충북 청주 아파트와 서울 서초 반포 아파트 중 반포 대신 청주 아파트를 팔겠다고 밝혀 '강남 불패'를 몸소 입증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노 실장은 같은 달 8일 서울 소재 아파트도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인 지난 7일 노 실장은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면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과 함께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지난 10일 청와대가 단행한 참모 교체 명단에 노 실장은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