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휴가특혜' 핵심3인 압수수색…의혹풀기? 구색맞추기?
'秋아들 휴가특혜' 핵심3인 압수수색…의혹풀기? 구색맞추기?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09.2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의 모습. 2019.5.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고발 8개월 만에야 핵심 인물 3인에 대한 뒤늦은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강제 수사로 의혹의 실체를 밝혀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8개월여 동안 진전이 없던 수사가 정치권의 연이은 폭로와 의혹 제기에 떠밀려 속도를 내면서 의혹의 정점인 추 장관의 개입 여부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색맞추기식 '면죄부 수사'로 끝나지 않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추석 연휴 전 수사가 마무리될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는 전날인 21일 전북 전주에 있는 서씨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사흘 전인 19일에는 추 장관의 전 보과좐 최모씨와 당시 미2사단 지역대 지원장교 김모 대위의 사무실과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가 막바지로 접어든 모습이다.

정확한 압수물이 무엇인지 파악되지는 않았다. 다만 검찰은 서씨와 최씨, 김대위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 당시 이들이 어떤 연락을 주고받으며 휴가를 연장했는지를 들여다보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2~13일 이틀간 최씨와 서씨를 소환 조사하고 지난 15일 검찰은 국방부 및 관련 기관 압수수색을 통해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을 확보하고 하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 6월까지 김대위나 당시 당직사병 현모씨, 당시 미2사단 본부대대 지원대장 권모대위, 당시 미2사단 지역대장 이모중령 등 참고인들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하지만 핵심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서씨와 최씨에 대해서는 고발 8개월이 지나서야 직접 조사를 한 것이다. 국방부나 서씨, 최씨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고발 8개월 만에 착수했다.

동부지검이 뒤늦게 수사에 속도를 내는 배경을 두고 정치권 등에서는 추석 연휴 뒤 곧바로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다는 점을 꼽는다. 국감에서 '수사 뭉개기' 의혹과 관련해 공세가 펼쳐지는 상황만은 막으려 한다는 것이다.

또 동부지검은 참고인 조서에서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이 전화해 서씨의 휴가 연장을 문의했다'는 진술을 의도적으로 누락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관정 현 동부지검장이 대검찰청 형사부장일 당시 삼성서울병원 압수수색 계획을 보고 받은 뒤 이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는 의혹도 국감을 앞둔 동부지검에 부담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검찰도 외부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서도 검찰이 통상의 수사 절차에 따라 속도를 내며 수사를 차곡차고 쌓아가고 있다는 시선과 함께 일각에선 추후 수사결과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구색맞추기 식의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있다.

다만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추석 전 기소 여부가 결정되거나 적어도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피고발인인 추 장관에 대한 조사도 추석 이전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군검찰 출신의 A변호사는 "사안이 아주 명백한 경우가 아니라면 현직 장관을 소환 조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제3의 장소에서 조사하기보다는 서면조사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동부지검 관계자는 "구체적 수사상황과 향수 수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