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근거 뭐냐?…北 피격 공무원 친형, '해경에 정보공개청구'
"월북 근거 뭐냐?…北 피격 공무원 친형, '해경에 정보공개청구'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0.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 의해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씨(47)의 친형 이래진씨(55)가 1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0.1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북한에 의해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의 친형 이래진씨(55)가 '월북'이란 수사 결과에 강한 의구심을 제기하며 해양경찰청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14일 오후 1시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씨는 "월북으로 단정해 발표한 근거를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이씨는 이 자리에 변호인과 동행해 입장발표를 한 데 이어 A씨의 아들의 편지에 답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신 전문을 공개했다. 이어 해양경찰청에 정보공개청구를 한 사유와 해경 항의문을 발표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정보공개청구 사유와 관련해 "무궁화 10호 선원들은 해양경찰청과 해수부에 총 2번 진술했는데, 국회의원을 통해 밝혀진 진술 내용을 보면 '물리적으로 월북은 불가능하고, 당시 조류가 동쪽으로 세게 흘러 (월북이)불가능'하다고 언급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수부는 월북이 아니라고 했지만, 월북이라고 발표한 것은 해경"이라면서 "해경은 무궁화 10호 직원들로부터 월북 가능성이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음에도 월북으로 발표했는데 그 진위를 파악하고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편지(이래진씨 제공)© 뉴스1

 

 


이씨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답장을 받은 A씨의 아들의 소감에 대해서도 전했다.

이씨는 "조카는 대통령의 간략한 답변을 예상했던 것인지, 예상했던 내용이었다고 말했다"면서 "조카는 많은 질문을 했는데, 해당 질문에 대한 답변을 기대했지만 답변이 없어 실망스러운 기색이었다"고 했다.

이어 해경의 월북 발표에 대해서도 "동생의 동료들은 월북 가능성이 없고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조사했다"면서 잇따라 '월북'으로 판단한 해경에 거듭 의구심을 제기했다.

그는 "해경은 구명동의를 입고 부유물을 붙잡고 해리로 19마일 거리를 30시간 내 역류해 있는 곳까지 헤엄쳐서 북상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며 "동생과 동일한 조건으로 테스트를 해보았는지, (해경은)주변 조류를 잘 파악하고 있다고 발표했으면서 왜 동생을 못찾고 있는지 궁금하다"고도 밝혔다.

이씨는 "물 때를 잘 아는 연평도 주민도, 선원 및 동종 종사자들도 월북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동생은 조국을 눈앞에 두고 싸늘히 식어갔고 골든타임은 말없이 멀어져 갔다"고도 했다. 이어 "(월북) 프레임으로 몰아가기 전 해경은 무궁화 10호 선원들의 진술을 공개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