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1000명 집회 금지통고…8.15 비대위 "행정소송"
광화문광장 1000명 집회 금지통고…8.15 비대위 "행정소송"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0.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 시민비상대책위원회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인근에서 '정치방역, 서민경제 파탄 자유민주주의 말살 규탄' 비대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10.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오는 18일과 25일, 2주 연속 일요일에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100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한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에게 경찰이 집회금지를 통고했다. 이에 8.15비대위측은 16일 행정소송을 낼 계획이다.

15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쯤 8.15비대위가 18일과 25일 세종문화회관 북측 세종로공원 옆 인도 및 차도 3개 차선에 각각 1000명에 해당하는 인원을 신고한 집회에 대해 금지통고를 했다고 밝혔다.

8.15비대위 측은 16일 중 서울행정법원에 행정소송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집회금지 통고를 받은 후 8.15비대위가 행정법원에 행정소송을 내는 것은 이번이 4번째이며 앞서 3번은 모두 기각됐다.

최인식 8.15비대위 사무총장은 "기각될 경우에는 10명 이하 기자회견이 아닌 다른 형식으로 할 것도 고려 중"이라며 강경안으로 갈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앞서 8.15비대위 측은 행정소송이 기각되자 개천절에 광화문역 인근에서 10명 미만이 참여하는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기자회견 제목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북한의 남쪽 연락책, 문재인은 즉각 하야하라'였다.

경찰은 이번 토요일부터 매주 주말 광화문광장과 경복궁역 일대에 300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자유연대에게도 전날 오전 금지통고했다. 자유연대는 17일 토요일부터 11월8일까지 매주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 경복궁역 7번출구와 현대적선빌딩 3개차로, 교보문고, 광화문KT, 시민열린마당 2개차로 등 5곳에 300명 규모의 집회 인원을 신고했었다.

자유연대는 금지통고를 받은 뒤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 현대적산빌딩 앞에서 이번 주말인 17일부터 300명까지 집회가 가능하게 해달라며 서울행정법원에 옥외집회금지 처분 집행정지신청 소장을 전날 제출했다.

경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Δ광화문~서울역 일대 Δ적선로터리와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일대 Δ서대문구·영등포구·강남구·동작구 일부도로는 10명 미만 집회도 금지되는 '절대적 금지구역'으로 유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