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봉현 "현직 검사·野 유력 정치인에도 억대 로비" 추가 폭로
'라임' 김봉현 "현직 검사·野 유력 정치인에도 억대 로비" 추가 폭로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0.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News1 이재명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 배후 전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이 사건과 관련한 로비 의혹에 대해 16일 옥중 자필 입장문을 통해 라임 사태와 관련해서 여당 인사뿐만 아니라 야당 인사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도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은 라임 사건의 몸통이 아니다는 주장도 담겼다.

김 전 회장 측이 <뉴스1>에 전달한 5쪽 분량 입장문에 따르면 그는 검사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는 과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건 담당 주임 검사였고, 우병우 사단의 실세"였다면서 "라임 사건이 A변호사 선임 후에 수사가 더 진행이 안 됐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술접대)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지난 4월23일 A변호사가 경찰서 유치장을 찾아와 "'자신의 얘기나 전에 봤던 검사들 얘기를 꺼내지 말라'고 당부했다"며 그가"수사팀과 의논 후 도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고도 밝혔다.

김 전 회장에 따르면 A변호사는 5월 초 면담을 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도 김 전 회장에게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도 로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라임 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서 검사장 출신 야당 쪽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가 이루어졌고, (검찰) 면담 조사에서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으며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또 "당초 두 명의 민주당 의원은 소액이라서 수사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검찰총장이 '전체주의' 발표 후 당일부터 수사 방향이 급선회해 두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8월 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검사 신고식에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언론에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로 한 이유에 대해 "처음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는데, 내가 언론의 묻지마식, 카더라식 토끼몰이 당사자가 되어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직접 경험해 보면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라임 '전주'이거나 몸통이 절대 아니다"면서 "실제 라임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고 실제 몸통들은 현재 해외 도피 중이거나 국내 도주 중"이라고 말했다.

김 전 회장 측은 "해당 내용은 김 전 회장이 지난 9월21일 작성한 것이고 오늘(16일) 공개하는 것"이라며 "그때 입장과 지금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