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서울·부산시장 공천 가닥…이낙연 "후보 내고 심판받겠다"
민주, 서울·부산시장 공천 가닥…이낙연 "후보 내고 심판받겠다"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0.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 간담회에서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의 안건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온택트 정책의원총회에서 "오전 최고위원회의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열 수 있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全)당원투표를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당헌대로라면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자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소속된 민주당은 귀책 사유에 따라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

이에 이 대표는 "당헌에 따르면 두 곳 보궐선거에 저희 당은 후보를 내기 어렵다.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폭넓게 들었다"고 했다.

그는 "그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 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그런 규정을 도입한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며 "보궐선거 후보를 낼지 당원 여러분께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전당원투표는 이번 주말인 31일과 내달 1일 실시한다.

당원 투표 결과를 확인해야 하는 수순이 남아 있지만, 그간 후보를 내야 한다는 당내 요구가 높았던 만큼 투표 결과는 공천을 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당헌 개정은 전당원투표 결정에 따라 공천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단서조항이 부여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내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러 고심이 있었지만 공당이나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며 "이번 전당원투표는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라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번 주말에 있을 전당원투표에 많은 당원들이 참여해 책임정치를 구현하는 데 앞장서주시길 바란다"며 "(당 지도부는) 후보를 내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더 책임 정치 원칙에 부합하는 것이란 판단을 했다"고 했다.

그는 "(투표 결과가 개정 찬성일 경우)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모두 다 내야 한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당무위원회를 소집하고 이어서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 절차를 밟겠다. 다음 주 중에는 당헌 개정 절차가 완료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