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 집행"…정정순 체포절차 밟나
검찰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 집행"…정정순 체포절차 밟나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0.30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회계 부정 혐의를 받는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신의 체포동의안이 통과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이번 본회의에서 정의원의 체포동의안은 찬성167표 반대12표로 가결됐다. 2020.10.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을 집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청주지검 관계자는 30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을 집행하겠다"며 "시기나 방식은 공보 준칙 상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 외에 수사와 관련한 내용 또한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정 의원 측은 검찰에 간접적으로 자진출석 의사를 밝혔고, 이날 오전 직접 의사 전달을 하고 관련 논의를 할 예정이었다.

검찰의 발언은 자진출석 의사를 받아들이지 않고 계획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주지법 신우정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0시쯤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정 의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정 의원은 지난 4‧15총선 과정에서 회계 부정과 불법 정치자금 등을 수수한 혐의다.

청주지검은 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일부 선거법 위반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정 의원 사건에 연루된 정우철 청주시의원 등 7명도 재판을 받는 중이거나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