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정부 걱정은 구조조정과 요금인상…대한항공 마음대로 못해"
은성수 "정부 걱정은 구조조정과 요금인상…대한항공 마음대로 못해"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0.11.2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서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0.11.2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한 인위적 구조조정과 항공 요금 인상 우려에 대해 "정부에서 제일 걱정하는 부분이 구조조정과 요금 인상 부분이기에 대한항공 마음대로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질의에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며, 요금 인상도 국토부가 승인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은 위원장은 "요금 인상의 경우 국토부에 관련 상한선이 있고 그 상한선 내에서도 국토부가 승인해야 인상할 수 있다고 들었다"며 "일방적으로 요금을 올리지 못하게 국토부가 하겠다는 취지로 들었다"고 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사 5개 노동조합은 "정부와 사측이 노동자 3만명의 구조조정을 막을 구체적 실행방안을 밝혀야 한다"며 이를 어길 시 합병을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으로 구성된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는 이번 협상 전 과정에 대한 모든 의혹을 해명하고, 구조조정 없이 인수합병을 이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전 국민과 항공업계 노동자들에게 이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