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자회견…이낙연 '구름' 이재명 '흐린 뒤 갬'
文대통령 기자회견…이낙연 '구름' 이재명 '흐린 뒤 갬'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1.01.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열린 18일 여권 대선 주자 간에 희비가 엇갈렸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제기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후 "뜻을 존중한다"며 사면론에 대한 더 이상 언급을 피했다. 이와 달리 민주당에서 보편적 재난지원금 문제를 놓고 우회적으로 경고를 받았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문 대통령으로부터 사실상 발언의 자유를 얻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시 극심한 국론 분열이 있다면 그것은 통합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국민통합을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전임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도 많이 있고, 그분들 가운데는 지금의 상황에 대해서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시는 분들도 많으시리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서 국민통합을 이루자, 라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는 짧은 입장을 내고 호남 민심을 살피기 위해 곧바로 광주로 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5·18 묘역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대통령님의 말씀으로 그(사면) 문제는 매듭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여당과 본인의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이날 기자회견 후폭풍을 수습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사면론 배경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되는 것과 동시에 이 대표 운신의 폭이 좁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단, 문 대통령이 이 대표가 주도한 자발적 이익공유제를 두고 "대단히 좋은 일"이라며 힘을 실은 것은 이 대표 입장에선 큰 소득이다.

이에 이 대표는 코로나 방역부터 민생 경제까지 정책 행보에 더 공을 들여 민심을 수습하는 한편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사면론 자체가 완전히 사라진 이슈가 아니라는 점에서 대선 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단행되면 이 대표에 대한 재평가도 다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청와대와 소통 없이 (사면을) 얘기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 대표 본인 스타일도 그렇고 더욱이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다. 이것을 대표가 청와대와 사전 얘기 없이 말할 수 없는 것"이라며 "만약 이 대표가 퇴임 직전인 3월에 사면이 이뤄지면 지지율은 재점화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두고 당과 불편한 관계에 놓였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으로 한숨 돌리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자체가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을 두고 "정부의 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있는데, 지역 차원에서 보완적인 지원을 하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에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는 이 지사의 요청에 따라 19일쯤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당내에선 보편 지급이 방역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이에 이 지사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계기로 당내 반발 기류가 원만하게 마무리될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결국 이 지사가 추진한 전 도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은 예정대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지사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에서도 오늘(18일) 대통령 기자회견의 보고 조율을 할텐데 대통령의 생각(지자체의 역할 필요성 언급)과 반대로 가기엔 쉽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이번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이 지사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이 대표와 달리 이 지사의 지지율은 대통령의 지지율하고 크게 무관하다"며 "이 지사 팬들이 이것(문 대통령 발언)으로 떨어지거나 붙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