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죄 김경수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
유죄 김경수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1.07.2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에서 '드루킹 사건'으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경남도청을 물러나면서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내렸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대법원에서 댓글 조작 등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돼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김 지사는 대법 선고 이후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찾기는 더이상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면서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될 몫은 온전히 감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가 벽에 막혔다고 진실이 바뀔순 없다"며 "저의 결백과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은 여기서 멈추지만, 무엇이 진실인지 최종적인 판단은 이제 국민들의 몫으로 남겨드려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특히 지난 3년동안 도정을 적극 도와주신 경남도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남도청 앞에는 김 지사를 지지하는 100여명이 '김경수는 무죄다' '김경수 지사님을 응원합니다' 등의 손피켓을 들고 무죄 판결이 나기를 고대했다.

그러나 유죄 확정 판결 소식을 듣자 대부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휴대전화만 만지작 거렸다. 일부는 울먹이기도 했다.

김 지사는 차량에 탑승하면서 "자세한 말은 글을 올리거나 입장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김 지사의 뒤에서 "지사님 힘내세요"하고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