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권주자들, 김경수 징역 확정에 文 겨냥… "정권 정통성 의심"
野 대권주자들, 김경수 징역 확정에 文 겨냥… "정권 정통성 의심"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1.07.2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목에 선풍기를 걸고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야권의 대권주자들이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되자,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을 거론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캠프 논평을 통해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대선에서 여론조작이 있었음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의 정통성을 겨냥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또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박근혜정부 당시(2013년) 이른바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의 수사팀장이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20일 오후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찾아 병원 입구에서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며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문 대통령을 겨냥해 "드루킹 사건의 사실상 최대 수혜자"라며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다던 그들이 민주주의를 농락했고 더럽히고 짓밟았다"고 직격했다.

문 대통령과 지난 대선에서 경쟁했던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김 지사의 상선(上線)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어 "지난 대선 여론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던 저나 안철수 후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최소한의 조치로 사과는 해야 하지 않나"라며 "조작된 여론으로 대통령이 되었다면 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댓글조작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에 심각한 의문"이라며 "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부당하고 불법적인 방식으로 탄생한 이 정권은 태생적 한계 때문에 부정과 불법의 길로 갈 수밖에 없었다"며 "4년 동안 문재인 정권이 보여준 거짓과 위선, 무능과 독선, 내로남불은 이런 잘못된 시작의 필연적인 결과"라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은 중대하고도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당연한 결과"라고 대법원 판결을 환영했다.

다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것은 아쉬운 판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