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유동규 구속…이재명 대선후보 사퇴 마땅"
김기현 "유동규 구속…이재명 대선후보 사퇴 마땅"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1.10.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판교 대장동 게이트'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0.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의 '키맨'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경선후보는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고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대선후보직에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이 후보를 직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장동 게이트가 이재명 턱밑까지 왔다. 모든 정황과 증거들이 '몸통' 이재명을 향해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는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철저한 특검수사를 자처해야 마땅하다"며 '특검'을 재차 강조했다. 동시에 "대장동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규명이 지지부진하다"며 수사당국에 대해서도 불신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은 4월 금융정보분석원에서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흐름을 통보받고도 대장동 게이트가 터지기 전까지 5개월 간 뭉갰다.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경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일(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경찰청 국감이 예정된 만큼 경찰의 수사 뭉개기 문제점을 지적하고 뒷배경을 밝힐 것"이라며 공세를 예고했다. 또 국가수사본부의 본부장, 수사국장, 서울경찰청장, 용산경찰서장, 수사과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해서는 "이재명 후보를 최종심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나게 했다"며 "화천대유로부터 1억5000만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품수수가 있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권 전 대법관이 이재명 구명과정에서 적극 의견을 표명한 것이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났다"며 권 전 대법관을 사후수뢰 혐의로 고발 조치하겠다고도 전했다.

검찰을 두고는 '표의 압수수색'이라며 "영장집행관이 유동규를 2시간 동안 면담하고 영잡을 집행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검찰의 수사 기본을 한참 벗어난 특혜조치"라고 비판했다.

또 "유 전 본부장의 휴대폰 하나 확보하지 못했다"며 "제대로 된 압수수색과 신속한 수사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경기도지사 사무실과 비서실, 이재명 후보 자택, 성남시장 사무실과 비서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주장했다.

이외에도 권 전 대법관, 김만배, 정진상 이재명캠프 비서실 부실장 자택, 사무실, 휴대폰 등 대장동 게이트 관련 의혹자들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는 "고백한 것처럼 설계를 이 후보가 했다"며 "유동규씨가 저지른 불법행위, 범법행위를 그렇게 하도록 결재한 것도 이재명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발일정에 대해서는 "바로 준비되는 대로 할 것"이라며 신속한 대응을 예고했다. 특검 요구를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는 상황에서 대책에 대한 질문에는 "여러 투쟁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스텝 바이 스텝으로 구체적 행동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합동수사본부 제안에 대해서는 "말장난에 불과하다. 세치혀로 국민을 속이려 해선 안된다"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근거없이 말씀드리지 않는다"며 "검경이 엉터리 수사를 하며 꼬리 자르기, 몸통 숨기기를 계속하는 정황이 보이는데, 이같은 행태를 거듭하면 더 큰 국민적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