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방 첫 주말 관광객 북적…상인들 "뜻하지 않게 매출 늘어"
청와대 개방 첫 주말 관광객 북적…상인들 "뜻하지 않게 매출 늘어"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2.05.14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인 14일, 서울 종로구 효자동·통인동·삼청동 등 청와대 인근 음식점과 카페에는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청와대 개방 후 평일에도 하루에 4만명 가까운 관광객들이 청와대를 방문하며 인근 상권도 활기를 띠고 있다.

이날 청와대 인근 안국역·경복궁역 등에선 청와대로 발걸음을 옮기는 관광객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청와대 관람객은 1회차(2시간)마다 6500여명, 하루 3만9000여명에 달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에버랜드의 하루 입장객보다 많은 수준이다.

맑은 날씨로 관광객들의 옷차림도 가벼웠다. 나들이를 온 연인이나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방문객도 많았다. 청와대 개방과 함께 북악산 등산로도 완전히 개방되며 등산객도 부쩍 많아진 분위기다.

오는 22일까지 경복궁역 앞에서 매시간 출발하는 청와대 관람 셔틀버스에도 출발 전부터 대기줄이 형성됐다. 주변 한복대여점에서 한복을 빌려 입은 외국인이나 아이들도 많았다.

직장인 김모씨(32·여)는 "(청와대) 사전 관람을 신청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에 경복궁이라도 가보려고 친구와 왔다"며 "오늘은 근처에서 밥만 먹고 나중에 다시 한번 더 와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북 경주에서 왔다는 박모씨(72)는 "청와대의 좋은 기운을 한번 받아보고 싶었는데 자녀들이 신청해줘서 왔다"며 "(방송) 화면에서 본 것처럼 (청와대가) 웅장한 것 같다. 방문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 곳곳은 점심시간이 지났는데도 만석이었다. 삼청동의 유명 수제빗집 앞과 효자동의 삼계탕집 앞에는 수십미터가 넘는 대기줄도 형성됐다.

당초 청와대 근무자가 빠지면서 인근 상권의 활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이를 비웃듯 관광객들이 몰린 것이다.

한식집을 운영하는 50대 김모씨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전) 주말에는 손님이 크게 없었는데, 오늘은 평일만큼이나 많다"며 "2년간 코로나로 힘들었는데, 뜻하지 않게 매출이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특수'가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 다른 한식집을 운영하는 50대 박모씨는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해서 사람들이 몰리지만 1년, 2년 장기적으로 보면 결국 이것도 잠깐일 것 같다"며 "굳이 이번만이 아니라도 청와대 관련 관광 프로그램을 미리 만들어서 관광객이 계속 올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 개방 행사 이틀째인 1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 앞에서 국가의 경사를 맞아 펼쳤던 내금위 무사 등용 의식을 재현한 '최고의 무사를 뽑아라!'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