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폐기' 尹대통령, "5년간 바보같은 짓"
'탈원전 폐기' 尹대통령, "5년간 바보같은 짓"
  • 데일리메이커
  • 승인 2022.06.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한국형 원자로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장기 미사용 달기보조기구 등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안내를 받으며 건설이 중단돼 있는 신한울 3, 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원전 산업 현장을 찾아 '탈원전 폐기'를 공식 선언했다.

윤 대통령은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문재인 정부 5년간의 탈원전 정책을 '바보같은 짓'이라고 지적하며 "저와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원전은 세계 최소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낼 수 없는 우리 원전 기업의 경쟁력으로 이 경쟁력은 여러분이 원전 산업 생태계를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하고 노력한 결과"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산업이 지금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매우 안타깝고 지금에 와서라도 바로잡아야 한다"며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찾아 원전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원자로 상부 헤드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원자로 상부 헤드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