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관저·법사 논란에 민주당 화력 집중 "모든 절차 동원해 진상규명"
대통령 관저·법사 논란에 민주당 화력 집중 "모든 절차 동원해 진상규명"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일 대통령 관저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를 동원해 진상조사에 나서겠다며 강력 대응을 천명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과 관저 공사에 김건희 여사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졌지만, 대통령실은 동문서답 아니면 묵묵부답"이라며 "김건희 여사의 사적 계약 의혹에 대한 (대통령실의) 해명도 오락가락"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급하게 시작한 관저 공사는 검증을 거쳤는데, 더 늦게 시작한 집무실 공사 계약은 알음알음했다는 건 앞뒤가 안 맞는다"며 "대통령실 이전 전반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 등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하고 진상규명에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이 지난 6월 시공능력 평가액이 기준에 미달된 신생업체와 집무실 리모델링 공사를 수의계약한 배경에 김 여사의 사적 인연이 있다는 게 관련 의혹의 내용이다. 대통령실은 1개월 앞선 지난 5월 계약했다는 관저 리모델링 공사의 사적 수주 의혹에 대해 "경호처가 검증했다"고 했고, 집무실의 경우에는 "소개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빠른 시일 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9월 정기국회까지 멀리 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부부와 인연이 있는 '건진법사' 전모씨의 이권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특별감찰관 임명 등 관련 절차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감찰관의 감찰 대상은 대통령 배우자 및 4촌 이내 친족·대통령 비서실의 수석비서관 이상 공무원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응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 친인척 비위를 예방조치하는 민정수석실이 이번 정부에서 폐지됐다는 점을 들어 "담당할 부서가 제대로 없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특별감찰관을 빨리 만들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비대위 회의에서 "단순한 실수라 하기엔 비리 의혹의 구린내가 용궁에 진동하고 있다"며 조속한 비서실 개편과 함께 특별감찰관 임명을 촉구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seokho7@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