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맞춤형 당헌·당규' 강력 비판
與, 이재명 '맞춤형 당헌·당규' 강력 비판
  • 국제뉴스
  • 승인 2024.06.1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란 "민주당 대한민국 국민 위한 공당인지 정체성 모호"
▲김혜란 국민의힘 대변인은 1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사법리스크로 점철된 이재명 미주당 대표는 '이재명 공화국'에서 당당히 면죄부까지 거머쥐게 됐다며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을 강력히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김혜란 국민의힘 대변인은 1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사법리스크로 점철된 이재명 미주당 대표는 '이재명 공화국'에서 당당히 면죄부까지 거머쥐게 됐다며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을 강력히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길을 걷는 더불어민주당은 역사의 심판과 민심의 역풍만이 기다릴 뿐"이라고 경고했다.

김혜란 대변인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어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대표의 사퇴 시한을 당무위원회 결정으로 조정 가능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함으로써 '당대표 사당화'에 정점을 찍었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이어 "부정부패 혐의자의 직무 정치 조항을 삭제하면서 사법리스크로 점철된 이재명 대표는 '이재명 공화국'에서 당당히 면죄부까지 거머쥐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당이 당헌당규를 개정안 것은 이화영 전 경기도부지사가 1심에서 9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받는 등 사법의 칼날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범위를 좁혀오자 내린 결정"이라고 힐난했다.

또 "이재명 대표를 부정부패 혐의자로 자인하는 데에도 주저함이 없는 동시에 더 놓은 수준의 정치인의 도덕성을 요구하는 민심에도 배치되는 이 개정은 민주당에 있어 이재명 대표의 방탄, 수호가 얼마나 절체절명의 과제인지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혜란 대변인은 "민주당이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공당인지, 당대표 한 사람을 위한 사당인지 그 정체성마저 모호할 지경이며 당대표 한 사람의 사법리스크를 덮기 위해 다수결의 횡포를 민의로 포장하고 있다"고 목청을 높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