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당대표 출마…최고위원 10여 명 출마
김두관 당대표 출마…최고위원 10여 명 출마
  • 국제뉴스
  • 승인 2024.07.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원 후보군 친명 일색 이재명 일극 체제 전당대회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국제뉴스DB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 8.18 전국당원대회 후보등록이 시작되는 9일 당대표 연임에 도전하는 이재명 전 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하는 후보만 10여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대표 선거에 김두관 전 의원이 이날 오전 세종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전 대표의 연임에 도전장을 냈다.

김두관 전 의원은 "국민께서는 지난 총선 때 오늘날의 어려운 시국을 앞장서서 타개하라고 민주당에 여소야대, 거대 제1당의 책임을 부여했지만 민주당은 그 막중한 책임을 거슬러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 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의 병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염려와 실망 또한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고 지적했다.

반면 이재명 전 대표는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연임 도전을 공식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연임을 향한 행보를 시작한다.

이재명 전 대표는 출마선언에서 실종된 대한민국의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와 국가 위기 극복, 새로운 경제 성장을 통한 민생회복 구현 할 정책 대안 등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재명 일극 체제로 정리되고 있는 가운데 김두관 전 의원의 출마 전략이 이번 전당대회의 관점 포이트가 되고 있다.

또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은 모두 5명을 선출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거론되는 후보가 10여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들 후보가 모두 출마할 경우 치열하게 경쟁할 전망이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투표 비중이 한층 높아진 만큼 '이재명 지킴이' 자처하며 최고위원에 출마한 전현희 의원, 이언주 의원, 김민석 의원 등은 '명심'을 내세우며 표심 잡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