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뉴스
'원팀' 침묵한 이낙연 "정치인, 국민 앞에 오만하면 안돼"
2021. 10. 14 by 데일리메이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 승복 입장을 밝힌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의사가 있냐는 말, 원팀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모두 침묵을 지켰다. 그러면서 경선에서 경쟁한 후보 진영을 향해서는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경선 과정에서 여러분(관계자들)과 생각을 달리했던 분들께도 같은 말씀드린다. 겸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은 정치인의 오만을 느끼는 순간 먼저 심판한다"면서 "하물며 지지해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되고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동지에게 상처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전날(13일) 방송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일부 강성 지지자를 향해 '일베 수준'이라고 비판한 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우리는 다시 하나의 강물이 되어야 한다"면서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유린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이번에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이기고 지는 것 못지않게 어려운 처지에 놓여서도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건 가지고 가야 한다"면서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글에 다 써서 보탤 말은 없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정치나 언론에는 바르게 받아들이는 사람보다 이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조금 더 많은 것 같다"며 "그것도 참 부질없는 짓이다. 그렇게 해서 뭘 얻겠나"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이보다 앞서서는 설훈·홍영표 등 캠프 소속 의원들을 일일이 호명하고 "민주주의 염원과 신념을 확고히 가진 분들이었고, 그 도구로 저를 선택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이 실패한 것은 아니다"라며 "강물이 돼서 신념을 바다에까지 끌고 갈 것이다. 강물은 기어이 바다에 간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바다로 가는 길에 몇 번의 끝남과 시작이 있을 것이고, 결코 오늘로 꿈을 향한 여정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라"면서 "기꺼운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가는 길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해단식을 마친 뒤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과 만나서는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의사나, 원팀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모두 침묵으로 일관했다. 향후 계획이나 송영길 대표의 '일베' 발언, 지지자들의 경선 효력 가처분 신청 등에 대한 이어진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은 채 곧장 차를 타고 자리를 떴다.

이에 민주당 일각에서는 경선 과정에서 생긴 앙금이 아직 해소가 안 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선대위 구성을 위한 논의에 착수한 가운데, 이 전 대표의 적극적인 협조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향후 행보에 대해 "이번 주는 가족들과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해단식이 열리는 대산빌딩 앞에는 일찍부터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다수 집결해 이 전 대표와 캠프 소속 의원들을 응원했다. 이 전 대표는 해단식 장소에 도착해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인사했다.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설훈 의원은 "세상을 살다 보면 우리가 하는 일이 틀림없이 옳음에도 불구하고 이런저런 이유로 그 옳은 일이 이뤄지지 않을 때가 있다"면서 "그러나 낙심하지 말라. 사필귀정"이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이 전 대표가 해단식을 마치고 모습을 드러내자 준비한 꽃다발을 건넸고, 이 전 대표가 자리를 떠난 뒤에도 "지켜줄게 이낙연" 구호를 한동안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