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뉴스
독해진 李-尹의 '입'…"尹은 나쁜 변화" vs "李의 경기도, 비리·부패 투전판"
2022. 01. 13 by 데일리메이커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새해 첫 주식시장 거래일인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본관 앞에서 열린 '2022 증시대동제'에 참석해 세리머니 장소로 향하고 있다. (서울경제 제공) 2022.1.3/뉴스1

 

대선이 5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메시지가 거칠어지고 있다. 새해 시작과 함께 정책 대결을 펼쳐왔던 두 사람은 설 연휴를 앞두고 본격적인 여론전 승기를 잡기 위해 상대를 겨냥한 공격 수위를 점차 끌어올리는 분위기다. 전날(12일) 윤 후보가 "이재명 시장의 성남시는 비리와 부패의 투전판"이라고 저격한 데 이어 13일에는 이 후보가 '더 나쁜 변화, 윤석열'이라며 맞대응에 나선 모양새다.

◇자신감 보이는 이재명…"제 정책은 실천될 것"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더 나은 변화=이재명, 더 나쁜 변화=윤석열'이라는 짧은 메시지를 남겼다.

최근 이 후보는 민주당 선대위와는 별개로 윤 후보에 대한 공격적인 발언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지난 10일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제가 윤 후보의 정치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가타부타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이날 윤 후보에 대해 공세로 전환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오전 '재개발·재건축 6대 활성화' 정책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를 향해 "제 정책이 좋다고 하면 자꾸 다르게 하려고 하지 말고 그냥 갖다 쓰시라"며 "차이는 실천하느냐다. 제 정책은 실천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날 공개한 29초짜리 짧은 영상에서도 윤 후보를 '간접 디스(공격)'했다. 영상에서는 윤 후보의 Δ병사 월급 200만원 Δ전기차 보조금 대상 확대 Δ성폭력 가해자 처벌 강화 공약과 유사한 공약을 이 후보가 먼저 제시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후보는 영상에서 "오랜만에 (윤 후보와) 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도 할 겸'이란 자막과 함께 "한 번 만나시죠?"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2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윤석열, 대장동 때리기…"비리와 부패의 투전판"

윤 후보도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집요하게 공략하면서 여론전에 나섰다. 특히 이 후보의 '친정'인 경기도에서 이 후보를 직접 공격하는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윤 후보는 전날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경기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경기도는 대한민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안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영역의 심장"이라며 "그러나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 이재명 시장의 성남시는 비리와 부패의 투전판이 됐다"고 직격했다.

이어 "그들이 자행한 부정부패 실체를 반드시 파헤쳐야 한다"며 "불의를 보고도 이를 막지 못한다면 그 대가는 혹독하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또 "불의와 불공정에 의해 국민이 고통받는 모습 더는 두고 보지 않겠다"며 "경기도를 제대로 살리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대 여당에 맞서고 힘들고 고된 투쟁을 해온 여러분께 저와 우리 당과 국민이 보답할 길은 바로 정권교체라"라며 "저와 우리 국민의힘은 모두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루고 경기도의 희망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