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뉴스
'탈원전 폐기' 尹대통령, "5년간 바보같은 짓"
2022. 06. 22 by 데일리메이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한국형 원자로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장기 미사용 달기보조기구 등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안내를 받으며 건설이 중단돼 있는 신한울 3, 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원전 산업 현장을 찾아 '탈원전 폐기'를 공식 선언했다.

윤 대통령은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문재인 정부 5년간의 탈원전 정책을 '바보같은 짓'이라고 지적하며 "저와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원전은 세계 최소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낼 수 없는 우리 원전 기업의 경쟁력으로 이 경쟁력은 여러분이 원전 산업 생태계를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하고 노력한 결과"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산업이 지금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매우 안타깝고 지금에 와서라도 바로잡아야 한다"며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텅 빈 원자로 제작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찾아 원전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원자로 상부 헤드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김종두 전무의 설명을 들으며 원자로 상부 헤드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