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노케미족과 체크슈머 증가 트렌드 맞춰 필환경 필수템 넬리소다 세탁세제 업계 최초 출시
GS25, 노케미족과 체크슈머 증가 트렌드 맞춰 필환경 필수템 넬리소다 세탁세제 업계 최초 출시
  • 데일리메이커용산
  • 승인 2019.08.19 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가 넬리소다 세탁세제를 출시했다

환경오염 및 건강을 우선하는 트렌드에 노케미족(화학성분보다는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과 체크슈머(제품의 성분과 원재료를 확인하고 구매하는 소비자)가 확산되면서 자연 유래 성분으로 만들어진 친환경 세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데이터사이언스팀이 상반기 매출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2019년 상반기(1월~6월) 친환경세제 분류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495% 성장했다.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가 도래하면서 친환경 상품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이에 GS25는 자연유래 원료로 만들어져 캐나다, 미국 등 북미에서 인기가 높은 넬리소다 세탁세제를 편의점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GS25가 이번에 출시한 넬리소다 세탁세제는 피부 자극은 적고 생분해도(세제와 비누등이 미생물에 의해 완전 분해되는 것)는 우수해 북미에서 환경과 건강을 고려하는 제품에 대한 인증인 에코로고(Ecologo)까지 받았다.

넬리소다 세탁세제는 합성계면활성제, 인산, 효소, 인공향, 합성색소, 형광증백제, 염소표백제 등 일반 세제에 사용되는 7가지 화학성분 대신 소다, 코코넛 추출 계면활성제, 소금 등 자연 유래 성분이 사용됐으며 사용된 모든 성분을 제품에 표기하는 등 공개하고 있어 신뢰도를 높였다.

GS25는 이번에 출시한 넬리세탁세제를 15회분 사용이 가능한 GS25 전용 용량 상품으로 별도 구성해 출시했다. 편의점 주 고객층인 1인가구와 아기들 세제를 별도로 준비하는 주부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소용량 상품을 선보인 것. 가격은 4900원이다.

한편 GS25는 업계 선도적으로 친환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GS리테일은 2017년 생리대의 유해물질 사태 이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유기농 생리대인 라엘(Rael)을 도입했으며 최근 플라스틱 프리 운동에 맞춰 늘고 있는 텀블러 사용자를 위해 해외 유명 상품인 하이드로플라스크 텀블러도 추석 선물세트로 구성해 다양한 친환경 상품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GS25는 도시락 뚜껑을 친환경 소재인 PP 재질로 변경했고 4월 GS25의 전용 원두커피인 카페25의 부자재 또 한 친환경 소재로 변경했으며 8월 28일부터 업계 최초로 다회용 부직포백도 도입 예정이다.

이인성 GS리테일 생활잡화팀 MD는 “GS25는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도입해 선도적으로 필환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환경과 건강을 우선하는 상품을 편의점에 알맞은 용량으로 구성해 지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